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바람이 분다’ 감우성X김하늘, 뜨겁게 가슴 울릴 2막 열린다
기사입력 2019-06-24 17:3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바람이 분다’ 감우성X김하늘, 뜨겁게 가슴 울릴 2막 열린다

‘바람이 분다’ 감우성, 김하늘 사진=드라마하우스, 소금빛미디어 제공
먼 길을 돌아 다시 마주한 감우성과 김하늘이 함께 할 수 있을까?

24일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 측은 9회 방송을 앞두고 도훈(감우성 분)을 찾아간 수진(김하늘 분)의 애틋한 모습을 포착했다.

‘바람이 분다’는 도훈과 수진의 재회로 애틋함이 고조됐다. 수진은 도훈이 알츠하이머로 인해 자신을 떠날 수밖에 없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애끓는 마음으로 도훈을 찾아갔지만, 병세가 악화된 그는 수진을 알아보지 못했다.

흘러간 시간은 두 사람을 다시 엇갈리게 만들고 있었다. 한층 짙어진 감성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리고 있는 ‘바람이 분다’ 2막이 어떤 이야기를 풀어갈지 기대가 뜨겁다.

도훈의 진심을 수진이 알게 됐지만 두 사람 앞에 펼쳐진 현실은 여전히 녹록지 않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서는 도훈에게 닿지 못한 수진이 안타까움을 증폭한다. 도훈은 수진을 기억하지 못하고 지나친다.

수진은 그런 도훈을 잡으려 하지만 항서(이준혁 분)가 단호하게 막아선다. 도훈을 지척에 두고 다가가지 못하는 수진의 애틋함은 단단한 벽에 가로막혀 전달되지 않는다.

반환점을 돈 ‘바람이 분다’는 24일 방송되는 9회를 기점으로 2막을 연다. 과연 도훈과 수진이 함께 할 수 있을지 그들의 새로운 이야기에 관심이 쏠린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