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항공 운임 1000원짜리 일본행 항공권 나왔다…편도 총액 3만9400원
기사입력 2019-06-24 09:1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 제공 : 에어서울]
에어서울은 24일 오전 10시부터 다음달 1일까지 국제선 항공권을 99% 이상 할인하는 '사이다 특가'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 프로모션은 에어서울이 일 년에 2번 실시하는 최대 규모의 정기 할인 이벤트로 ▲도쿄 ▲오사카 ▲후쿠오카 ▲삿포로 ▲오키나와 ▲다낭 ▲보라카이 ▲괌 등 에어서울의 16개 전 노선 항공권을 최대 99.7% 할인 판매한다.

최저가는 일본 편도 항공 운임 1000원으로, 유류할증료와 공항세를 포함해 편도 총액 3만9400원부터 구입할 수 있다.

동남아는 5만2900원부터다.


노선별 최저 항공권 가격은 유류세와 공항세를 포함한 편도 기준 ▲도쿄·오키나와 4만4900원 ▲오사카·후쿠오카 4만2900원 ▲삿포로 4만6900원 ▲다카마쓰·시즈오카·도야마·요나고·히로시마 3만9400원 ▲홍콩 5만2900원 ▲보라카이 6만5900원 ▲다낭 7만3900원 ▲코타키나발루·씨엠립 7만4900원 ▲괌 8만9900원부터다.


탑승 기간은 오는 9월 1일부터 2020년 3월 28일까지다.


특히 이번 프로모션에서는 이벤트 기간 동안 매일 전 노선의 특가 좌석을 추가로 판매한다.

첫 날 특가 항공권 구매에 실패해도 재도전할 수 있다.

에어서울 홈페이지와 모바일 웹·앱에서만 구매할 수 있으며 선착순으로 판매해 조기 소진될 수 있다.


[디지털뉴스국 배윤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