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단독] 금감원 민원 부서에 금융사 출신 수두룩…소비자 보호 제대로 될까?
기사입력 2019-06-24 06:0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은행 등 금융권에서 억울한 일을 당하면 금융감독원을 찾게 되는데요.
그런데 정작 민원을 넣으면 금융회사에서 오래 일했던 직원이 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과연 중립적인 민원 처리가 가능할까요?
김용갑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 기자 】
매일경제TV가 입수한 금감원의 민원처리 전문직 현황입니다.

A은행, B손해보험, C증권.

민원을 전담하는 전문직원들 모두가 수십년의 금융회사 경력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무려 40년 넘게 은행에서 일했거나 30년 이상 보험사에서 근무했던 직원들도 많습니다.

만일 소비자가 은행에서 억울한 일을 당해 금감원에 민원을 제기하면 전직 행원이 이를 처리하는 것입니다.

이들 59명의 전문인력은 평균 28년간 금융권에 재직했습니다.

자칫하면 소비자의 억울한 민원을 해결하기보다 과거 몸담았던 본인 회사의 이익을 대변할 수 있는 우려도 나오는 상황.

이에 대해 분쟁조정국 관계자는 "단순하거나 정형화된 민원을 처리하는 업무를 맡고 있어 이해상충 우려는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의 생각은 다릅니다.

바로 전직 금융권 출신인 이들의 상담업무 등이 소비자에게 잘못된 정보를 줄 수도 있다고 지적합니다.

▶ 인터뷰(☎) : 조연행 / 금융소비자연맹 회장
- "그동안 금융사에서 근무한 경력이 오히려 중립적인 입장이 아닌 금융회사 편이 될 가능성이 높고…금융민원인들에게 잘못 판단할 정보를 줄 우려도 있다고 생각됩니다."

또 해당 직군은 금감원의 채용비리 통로로 이용되기도 했습니다.

이달 초 실형을 받은 이병삼 전 금감원 부원장보가 지원자 점수를 조작했던 직군이 바로 민원처리 전문직.

틈만 나면 금융소비자보호를 외치는 금감원이 스스로 잘하고 있는 것인지, 아니면 민원처리 시스템을 개선할 의지는 없는 것인지 고민이 필요해 보입니다.

매일경제TV 김용갑입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