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시진핑, 평양 가기 전 트럼프와 통화…미북대화 재개 청신호?
기사입력 2019-06-19 11:2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 20~21일 북한 국빈방문 [사진출처 = 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방북을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격적인 통화로 미·중 간 갈등 해소를 위한 전기를 마련하면서 이번 평양 방문을 통해 지난 2월 말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 이후 중단된 북미 핵 협상의 재개라는 성과를 끌어낼지 주목된다.


시진핑 주석은 이번 북한 국빈 방문에 앞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기고문에서 한반도 문제에서 대화와 협상이 진전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사실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북미 간 협상 테이블로 다시 유도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오는 28~29일 오사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 미·중 정상회담이 확정된 상황이라 시진핑 주석으로선 이번 방북에서 북한의 비핵화 협상 복귀 의사를 끌어내야 트럼프 대통령과의 무역 담판에 내밀 카드가 생기는 상황이다.


19일 베이징 소식통에 따르면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된 후 사실상 대화를 단절했던 시진핑 주석과 트럼프 대통령은 18일 전격적으로 전화 통화를 했다.


신화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보도했지만 통화 시간이 중국 시각으로는 밤중이었다는 점에서 서로의 필요 때문에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미·중 무역전쟁이 한창인 가운데 양국 정상이 갑자기 통화하면서 오사카 G20 정상회의 계기에 양자회담을 하기로 합의한 것은 결국 미·중 무역갈등의 조기 해결을 모색하는 동시에 시 주석이 이번 방북을 통해 북미 간 핵 협상 교착 상태를 푸는 데 도움을 주기로 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한 소식통은 "시진핑 주석이 방북을 이틀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를 한 것은 한반도 비핵화 협상 재개에 청신호로 볼 수 있다"면서 "시 주석이 김정은 위원장을 만난 뒤 오사카로 건너가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다는 점에서 사실상 시 주석이 북핵 협상의 중재자로 떠오른 셈"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북·중 정상회담이 순조롭게 끝날 경우 시 주석은 오사카로 날아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협상 복귀 의사를 전달하며 미·중 무역 마찰 또한 원만하게 푸는 접근법을 택한다는 그림이 가능해진다.


이 기간 시진핑 주석은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할 가능성도 있어 이번 평양 북중 정상회담과 오사카 G20 정상회의라는 외교 이벤트가 남북미 주도로 진행돼온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에 중국이 본격적으로 참여하는 계기가 될 가능성이 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