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이란 "우라늄 비축 상한선 없앤다"…핵합의 이행 범위 축소 조치 발표
기사입력 2019-06-17 22:4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이란 정부가 우라늄 비축 상한선을 없애는 내용을 골자로 한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이행 범위 축소 조치를 발표했다.


17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란 원자력청이 이란 중남부 아라크 중수로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핵합의에서 정한 핵프로그램 감축·동결 의무를 일부 지키지 않겠다고 밝혔다.


베흐루즈 카말반디 원자력청 대변인은 "오는 27일이 되면 핵합의에 따라 지금까지 지킨 저농축(3.67%) 우라늄의 저장 한도(300㎏)를 넘기게 된다"며 "나탄즈 농축 단지에서 저농축 우라늄의 농축 속도를 4배 늘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금은 3.67% 농도에 집중하지만 부셰르 경수로의 연료로 5% 농도의 농축 우라늄과 테헤란 연구용 원자로에 쓰기 위해 20% 농도의 농축우라늄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핵합의에서 규정한 농축 우라늄 농도를 넘길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 셈이다.


아울러 카말반디 대변인은 "이런 조치는 핵합의 틀 안에서 이뤄지는 것"이라며 "핵합의에 따르면 상대방이 위반하면 우리도 이에 대응해 핵프로그램을 재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란 정부는 미국이 핵합의를 탈퇴한 지 만 1년이 되는 지난달 8일 저농축 우라늄과 중수의 저장 한도(각각 300㎏, 130t)를 넘기겠다고 선언했다.


모즈타바 자누르 이란 의회 핵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메흐르통신에 "유럽이 이란 핵합의 보존과 이를 위해 수반되는 조치에 노력을 하고 있지 않다"고 비난했다.

자누르 위원장은 이어 "구체적인 조치가 없을 경우 우라늄 농축 비율을 높이고 아라크 원자로를 재가동하겠다"며 "핵확산금지조약(NPT)을 떠나는 방안도 숙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덕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