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뜨거운 감자 7년만에 새 앨범 컴백…무대활동 예고
기사입력 2019-06-17 09:4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밴드 뜨거운 감자가 7년 만에 새로운 정규 앨범을 선보인다.


17일 모레코즈에 따르면 뜨거운 감자는 17일 오후 6시 정규 6집 ‘Liquor Storage’를 발매한다.

뜨거운 감자는 이번 앨범에 기존 록밴드의 화법에서 벗어난 일렉트로닉, 신스팝 장르의 음악 5곡을 담았다.

‘Taste of Acid’, ‘A Day’, ‘So Heavy’ 등 따뜻하고 경쾌한 질감의 노래들이다.


‘Liquor Storage’의 전 곡은 기타와 베이스 없이 작업됐다.

드럼 머신 TR-808, TR-909 등과 MOOG, JUNO, PROPHET 등 아날로그 신시사이저를 사용했고 샘플보다 오리지널 악기 사용에 집중해 소리의 질감을 살리고자 했다.


뜨거운 감자의 이번 음반은 소속 회사의 투자나 지원 없이 제작됐다.

뜨거운 감자의 고범준은 "이를 통해 더욱 독립적인 제작 방식과 작업 방식으로 음반의 전체적인 그림을 그려 나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앨범 아트워크는 국내외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일러스트레이터이자 페인터 김참새 작가와 협업으로 진행했다.

뮤직비디오 또한 여러 작가들과 협업으로 이루어졌다.

용이, 이준엽, 허재영, 홍장현 네 명의 작가는 뜨거운 감자의 신곡을 작업의 배경음악으로 사용해 각자의 상상과 해석이 담긴 영상을 만들었다.


뜨거운 감자는 앨범 발매 하루 전인 16일 서울 한남동 스튜디오 콘크리트에서 정규 앨범 발매 파티를 열었다.

멤버들은 참여한 팬들과 지인들에게 직접 맥주를 따라주고 손수 제작한 음반을 나눠주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해가 지기 전 루프탑 무대에 올라 쇼케이스를 찾아준 사람들에게 신곡을 라이브로 선보이기도 했다.


뜨거운 감자는 오랜 시간 솔로 작업, 언더그라운드 클럽에서 디제잉 등을 하며 각자의 일상을 살아왔다.

이번 앨범의 발매와 함께 김C는 “앞으로 다시 다양한 무대에서 관객을 만나보고 싶다”고 전했다.


뜨거운 감자는 1997년 김C와 고범준이 결성해 2000년 첫 앨범 ‘나비’를 발매하며 데뷔했다.

멜론뮤직 어워드,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드, 한국대중음악상에서 수상하는 등 대중과 평단에게 고루 인정받았으며 특히 보컬이자 기타를 맡은 김C는 KBS2 ‘1박2일’ 시즌1에 출연하며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psyo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