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기업, 회계부담 줄어든다…금융위 "자율성 최대 존중"
기사입력 2019-06-13 15:3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앵커멘트】
금융당국이 회계감독 선진화에 적극 나서기로 했습니다.
기존의 '제재' 중심에서 '예방' 형태로 전환해 시장의 자율성을 높여주겠다는 복안입니다.
보도에 송복규 기자입니다.


【기자】
금융위원회가 회계감독 체계의 변화를 예고했습니다.

사후 적발과 제재로 회계 위반을 억제했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예방과 지도로 감독 방식이 바뀝니다.

▶ 인터뷰 : 김정각 / 금융위원회 자본시장정책관
- "선진 회계감독의 중요한 특징은 재무제표 모니터링을 통해 신속한 정정을 유도하는 사전예방지도에 집중하고 제재는 중대한 회계부정에 제한적으로 부과하는 것입니다. "

중징계는 더 줄어듭니다.

경미한 회계 위반에 대해서는 정밀감리 대신 재무제표 수정을 권고하고, 기업이 이를 적절히 반영하면 절차를 마무리합니다.

감리는 심각한 회계부정을 저질렀을 때만 진행합니다.

또 재무제표를 심사하는 과정에서 기업이 자율적으로 규정을 준수했는지를 고려하는 등 시장의 매커니즘을 최대한 존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김정각 / 금융위원회 자본시장정책관
- "회계처리 '결과'가 기업의 상황에 따라 다양할 수 있음을 인정하되, 그 판단과정이 일관되고 합리적인지를 감독하는데 중점을 두고자 합니다."

금융위는 상장을 앞둔 기업에 대해서는 거래소와 주관사의 책임을 강화해 회계투명성을 높이고 투자자 보호에도 힘쓸 계획입니다.

이번 회계감독 선진화 방안으로 금융위원회가 효율성과 투명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매일경제TV 송복규입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