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이주열 韓銀총재 금리인하 시사
기사입력 2019-06-13 00:0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지난 1분기 마이너스 성장 충격에도 불구하고 "기준금리 인하로 대응할 상황이 아니다"며 금리를 내리는 것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던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보름도 안 돼 향후 금리 하향 조정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 총재는 12일 서울 중구 부영태평빌딩에서 열린 한국은행 창립 제69주년 기념식에서 향후 통화정책 방향과 관련해 "최근 미국·중국 무역분쟁, 반도체 경기 등 대외 요인의 불확실성이 크게 높아졌다"며 "그 전개 추이와 영향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경제상황 변화에 따라 적절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기념식 후 기자들과 만난 이 총재는 "미·중 무역분쟁이 우리 경제를 어렵게 하는 방향으로 전개되고 있고, 반도체 경기도 당초 예상보다 회복 시기가 지연될 수 있을 것 같다"며 "우리 경제 흐름을 좌우할 수 있는 두 요인이 예상보다 어려운 쪽으로 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31일 금리 동결 결정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 때만 해도 이 총재는 금리 인하에 부정적인 입장이었다.


당장은 국내 경제가 어려워 보여도, 하반기 들어 정부의 확장적 재정정책과 함께 수출·투자 부진이 완화되면 성장 흐름이 나아질 것이란 기대가 있었다.

하지만 미·중 무역갈등이 장기화될 조짐인 데다 6월 수출마저 반도체를 중심으로 대폭 하락할 것이 확실시되면서 입장에 변화가 생긴 것으로 보인다.

기준금리 인하 여부를 결정할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오는 7월 18일 열린다.

이 총재의 이날 발언에 국고채 금리는 일제히 떨어졌다.

국고채 3년물 금리는 전날보다 0.073%포인트 떨어진 1.469%에 마감했다.


[이유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