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종합] ‘어비스’ 안효섭, ♥박보영 향한 마음고백 “늦어서 미안해”
기사입력 2019-05-27 22:4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누리 객원기자]
‘어비스’ 안효섭과 박보영이 더욱 가까워졌다.


27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에는 고세연(박보영)과 차민(안효섭)이 오영철(이성재)의 공범을 찾아내려고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고세연은 장희진(한소희)을 만나 그녀가 오영철의 딸이라는 걸 알았다.

고세연은 미안해하는 장희진에게 오영철의 공범을 알아내라는 임무를 줬다.

장희진은 고세연이 설치해준 소형카메라를 가지고 교도소로 들어갔다.


장희진이 교도소로 가자 차민은 안절부절했다.

고세연은 “전여친 꽁무니나 따라다니고 걱정이나 한다”라고 비난했다.

차민은 고세연에게 미안하다며 “실수든 뭐든 내가 살렸잖아 오영철. 그 생각만 하면 너무 괴롭고 후회돼”라고 고백했다.


고세연은 “너는 지나치게 착한 게 문제야”라며 “그런데 난 네가 그런 사람이라서 좋아했던 거 같아. 순수하게 도와주는 사람. 네 행동 잘못되지 않았어”라고 위로했다.

고세연은 “이 멍충아”라고 차민을 들었다 놨다 했다.


장희진은 오영철에게 “우리 거래 잊지 않았지?”라며 엄마의 생사를 확인했다.

오영철은 장희진에게 자신이 교도소에 있어도 범죄를 저지를 수 있다고 경고했다.

오영철은 “진짜 내편이 누군지 잘 생각하라”며 어비스로 기상천외한 일을 계획할 거라고 밝혔다.


고세연은 차민을 찾아 앞으로 자신이 혼자 오영철 관련 사건을 수사할테니 후계자로서의 삶을 살아가라고 말했다.

차민은 고세연을 모른 척 할 수 없었고 그녀를 돕겠다고 했다.

차민과 고세연은 구급차 블랙박스를 가지고 있는 서지욱(권수현)에게 향했다.


고세연은 서지욱이 재판에 간 사이 그의 방으로 들어가 블랙박스 영상을 복사했다.

장희진, 차민, 고세연은 블랙박스의 영상을 토대로 장희진의 어머니가 있는 요양병원을 찾으려 했다.

앞서 서천식은 요양병원 병실에 누워있는 아들을 보고 “미안하다.

내 아들”이라고 사과했다.


병원을 나서던 서천식은 의문의 남성과 마주했다.

의문의 남성은 장희진의 엄마를 데리고 나갔다.

차민과 장희진, 고세연은 그를 쫓았다.

의문의 남성은 서지욱이었고 그는 “곧 도착하니까 손잡이 꽉 잡아요”라고 장희진의 엄마에게 말했다.


한편, 방송 말미 예고편에서는 차민이 고세연에게 “매번 늦어서 미안해”라며 입을 맞추려는 모습이 포착됐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