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바람이 분다’ 김하늘, 차갑게 대하는 감우성 행동에 ‘씁쓸’
기사입력 2019-05-27 21:5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바람이 분다’ 김하늘이 감우성의 행동에 씁쓸함을 느꼈다.

27일 오후 첫 방송된 JTBC ‘바람이 분다’에서는 권도훈(감우성 분)과 이수진(김하늘 분)의 무미건조한 결혼 생활이 그려졌다.

이날 길가에 차를 세워둔 채 이수진을 기다리던 권도훈은 빨리 오지 않는다며 먼저 길을 떠났다.

약을 타서 나온 이수진은 권도훈에게 전화 걸어 “어딨어? 그냥 가면 어떡해”라고 말했다.

그러자 권도훈은 “그러게 남의 돌잔치 가서 작작 먹었어야지”라며 핀잔을 줬다. 이어 “급한 것보다 나 진짜 아파”라고 답하는 이수진에게 그는 “그러니까 빨리 가서 싸라고”라고 차갑게 말한 뒤 전화를 끊어버렸다.

권도훈의 말에 이수진은 과거 살짝 까진 상처에도 크게 걱정하며 약을 발라주던 권도훈을 회상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