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스트레이트’ 주진우, 전광훈 목사 발언 지적 “반대하면 빨갱이…내게 사탄이라고”
기사입력 2019-05-27 21:4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누리 객원기자]
‘스트레이트’ 주진우가 전광훈 목사의 발언을 지적했다.


27일 방송된 MBC 시사 교양 프로그램 ‘스트레이트’에서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전광훈 목사를 언급하는 내용이 전파를 탔다.


이날 주진우는 “황교안 대표가 전 목사한테 장관직 제의했다고 예배 중에 십자가 앞에서 말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에 취재를 맡았던 양윤경 기자는 “황교안 대표도 전광훈 목사도 그런 말 한 적도 들은 적도 없다고 하더라”라고 이야기했다.


김의성은 “황교안 대표가 이 말을 한 적이 없다고 하는 것은 이해가 간다.

그러나 전 목사가 이런 이야기를 들은 적이 없다고 하는 것은 신성한 예배시간에 교인들 앞에서 거짓말 했다는 얘기 아니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양 기자는 취재 당시 카메라를 뺏어가려는 물리적 충돌이 있었다며 교인들에게 빨갱이라는 말을 들었다고 말했다.

주진우는 “전 목사님은 자기한테 반대하면 빨갱이라고 한다.

저 보고는 사탄이라고 하더라”고 밝혔다.


한편, '스트레이트'는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