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나노스(주), 전기차에 이어 전기오토바이 사업에 진출
기사입력 2019-05-27 14:0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나노스(주) 가 전기자동차 사업진출에 이어 친환경 전기오토바이 사업에 진출한다.

나노스(주)는 지난 23일 중국 리판그룹과 전기이륜자동차(오토바이) 독점유통 및 SKD조립공장 설립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나노스(주)는 중장기 성장전략으로 올해 초 중국 체리자동차와 전기자동차 사업에 진출한데 이어 이번엔 리판그룹과 전기이륜자동차(오토바이) 사업에 진출함으로써 친환경 차량 사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중국 리판그룹은 1992년 중국 충칭(중경)지역을 기반으로 설립된 회사로 오토바이, 자동차, 엔진제조뿐 아니라 투자와 금융서비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사업군을 보유한 상장사로 중국 500대 기업 가운데 하나다. 특히 오토바이 분야는 중국 로컬브랜드 가운데 시장점유율 1위의 중국 최대 오토바이 제조업체로, 해외시장에서도 유럽전역에 연간 45만대를 수출하는 등 중국과 해외 시장에서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다.

나노스(주) 관계자는 “중국 리판그룹이 공급할 전기이륜자동차는 유럽 인증을 통과해 유럽 전역에 수출되는 제품(E3)으로 ‘보쉬'사의 브러시리스 인휠모터와 EBS에너지회수제동장치, 크루즈콘트롤 등이 탑재되어 있어 품질경쟁력이 뛰어나고 LG화학 배터리를 탑재해 안정성이 뛰어날 뿐 아니라 가격 경쟁력도 갖추고 있다”며 “기존에 시장에 판매되던 전기이륜자동차는 유지비 측면에서 분명한 장점이 있음에도 구매자들이 소비자 부담금을 부담스러워해 구매를 꺼렸기 때문에 기존 제품 대비 부담금을 크게 낮춘다면 충분히 승산이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충전시간에 대한 부담으로 전기이륜자동차 구매를 망설이던 소비자들을 위해 전국 200곳에 공유형 교환 충전시설을 보급해 충전시간의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며 "나노스(주)는 전기이륜자동차 사업의 장기적 안정성 확보를 위해 리판그룹과 합자 SKD공장도 설립할 예정으로 관련 협약은 6월 이전 독점계약서 체결과 함께 이루어질 것"이라 덧붙였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G화학 #나노스 #나노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