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베네수엘라 경찰서 유치장 폭동 제압 과정서 수감자 19명 사망
기사입력 2019-05-25 17:0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베네수엘라 서부 포르투게사주의 경찰서 유치장에서 일어난 폭동으로 수감자 29명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24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무기를 소지한 일부 재소자들이 일으킨 폭동을 진압하는 발포가 이뤄졌고 이 과정에서 수감자 29명이 숨지고, 경찰 19명이 다쳤다고 재소자 인권단체인 '베네수엘라 프리즌 옵서버토리' 등이 전했다.


양측의 충돌은 무장한 일부 수감자가 면회객을 인질로 붙잡고, 경찰특공대가 투입되면서 시작됐다.

익명을 요구한 당국자들은 집단탈옥 시도를 막는 과정에서 충돌이 생겼다고 설명했지만, 인권단체는 경찰의 진압을 수감자 집단학살이라고 비난했다.


베네수엘라에서는 포화상태인 교도소 상황과 만성적인 사법 절차 지연 탓에 경찰서 유치장에서 몇달 동안 피의자를 구금하는 상황이 반복되고 있다.

베네수엘라 전역의 교도소 30곳에는 5만7000여명의 재소자가 수감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