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뉴욕증시, 트럼프 미중 무역전쟁 신속 마무리 발언에 상승…다우 0.37%↑
기사입력 2019-05-25 06:2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미·중 무역갈등 고조의 여파로 연일 하락세를 그리던 미국 뉴욕 증시가 24일(현지시간) 소폭 상승했다.


24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5.22포인트(0.37%) 상승한 25,585.6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82포인트(0.14%) 오른 2,826.0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8.72포인트(0.11%) 상승한 7,637.01에 장을 마감했다.


전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대중국 관세 인상으로 고통받는 농부들에게 160억 달러(19조640억원)를 지원한다고 발표하며 "우리 농민들이 필요로 하는 구제를 매우 빨리 얻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또 중국의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해서도 매우 위험하지만 여전히 중국과 무역협상에 포함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중국과 합의가 되지 않아도 괜찮다는 압박성 발언도 잊지 않고 내놨다.


전일 서부텍사스원유(WTI)가 1년 만에 최대치인 5.7% 폭락하는 등 무역 전쟁에 따른 위험자산 회피 심리가 팽배한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발언은 시장에 안도감을 제공했다.


WTI도 이날 1% 이상 반등하면서 전일의 충격에서 회복하는 흐름을 나타냈다.


불안 요인도 여전하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화웨이 문제를 무역 합의에 포함할 수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어떤 의미로 말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최근 화웨이 문제와 관련해서 계속 분명한 입장을 밝혀왔다"면서 "미국은 국가 역량을 동원해 다른 국가의 기업을 압박하는 행위를 중단해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중국 관영언론인 글로벌타임스의 후시진 편집장은 양국이 궁극적으로 합의하겠지만, 지금은 양측이 합의할 만큼 충분히 타격을 받지 않은 상황이라면서 당분간 갈등이 지속할 수 있다는 전망을 했다.


유럽의 정치 상황도 불확실해졌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다음 달 7일 보수당 대표에서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총리직에서 사임한다는 의미다.

영국의 조기 총선 실시나 브렉시트의 추가 연기 가능성이 제기되는 등 브렉시트 향배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졌다는 진단이 나온다.


또 미국 상무부가 자국 통화 가치를 절하하는 방법으로 자국 제품에 보조금을 제공하면 미국이 이에 상계관세를 부과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이른바 '환율전쟁'에 대한 우려도 부상했다.


미국의 주요 경제지표도 부진했다.


상무부는 4월 내구재수주 실적이 전월 대비 2.1%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조사치 2.0% 감소보다 부진했다.

지난 3월 내구재수주도 2.7% 증가가 1.7% 증가로 하향 조정됐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6월 25bp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6.7%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6.32% 하락한 15.85를 기록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