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화웨이 창업자 "美시장 없어도 세계 1등…5G는 정치 아닌 도구"(종합)
기사입력 2019-05-24 20:3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21일 선전에서 중국 매체와 인터뷰하는 런정페이 [신화=연합뉴스]
화웨이 창업자 런정페이(任正非)가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 인터뷰에서 "화웨이는 미국 시장이 없어도 세계 1등"이라고 말했다.


24일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그는 전날 타임 인터뷰에서 "미국의 동기가 무엇인지 모르겠다"면서 "미국 시장 진출은 중요하지 않다.

왜냐하면 우리는 미국 시장이 없어도 세계 1등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5G 이동통신의 발전에 대해 "5G는 정치가 아니라 하나의 도구일 뿐이다.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세계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화웨이는 미국 상무부의 블랙리스트에 올라 미국 시장에 진출하거나 미국 기업으로부터 부품이나 기술을 구매하는 길이 사실상 봉쇄됐다.


런정페이는 미국 요구로 딸 멍완저우(孟晩舟)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가 캐나다에서 체포된 사건에 관해서는 "원래 잘못된 일"이라면서 딸이 죄를 저지르지 않았으며 법원을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화웨이는 중미 무역협상에 있어서 이토록 큰 가치는 없다"고 말했다.


타임은 지난 4월 18일 '2019년 세계에서 영향력 있는 100인'을 뽑으면서 런정페이도 포함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