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 "혁신 소외계층에 과할 정도로 신경 써야"
기사입력 2019-05-24 16:1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손병두 신임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24일 "정부는 혁신에서 소외된 계층에 과할 정도로 신경을 써야 한다"고 말했다.


손 부위원장은 이날 취임 인사차 정부서울청사 금융위 기자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향후 활동 방향을 묻자 이같이 답변했다.


이는 이재웅 쏘카 대표와 '설전'을 벌이고 있는 최종구 금융위원장에 힘을 실어주는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최 위원장은 "디지털 전환과 혁신의 과정에서 일자리를 잃거나 소외되는 분들에 대한 존중과 배려, 그분들의 사회적 충격을 관리하고 연착륙을 돕는 것, 혁신의 빛 반대편에 생긴 그늘을 함께 살피는 것이 혁신에 대한 지원 못지않게 중요한 일"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손 부위원장은 "혁신 성장은 현재 전 정부적 화두로 주안점을 두는 부분"이라면서 "다만 혁신에만 너무 치중하면 소외되는 분들을 궁지로 몰아갈 수 있으므로 과하다 싶을 정도로 신경을 쓰지 않으면 무게 중심이 잡히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영업자나 채무조정 문제, 고령화에 따른 노후 대비 문제 등 지난 몇 달간 발표해온 정책들이 있는데 이를 구체화하는 데 정책 여력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혁신 금융서비스에서 소외되는 고령층이나 장애인 문제 역시 지원 대상으로 설정했다.


그는 "혁신 과정에서 피해를 보는 계층에 대한 고려가 없으면 결국 혁신 성장의 발목을 잡게 될 것"이라면서 "이는 정부뿐 아니라 우리 모두의 과제"라고 말했다.


금융혁신에 대해선 "다행히 금융 부문에선 혁신으로 피해를 보는 계층이 대형 금융사인 경우가 많다"면서 "카드사 등 금융업계가 진정으로 위협감을 느낄 정도로 혁신이 잘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금융감독원과 관계 설정에 대해선 "금융위와 금감원은 (본질적으로) 갈등을 내포한 관계"라면서 "큰 틀의 금융정책을 수행하는 데 방해가 되지 않는 가운데 견제와 균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근 금감원 특별사법경찰(특사경) 문제를 둘러싼 갈등에 대해선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잘 봉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설하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