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인니 ‘대선불복 시위’ 사망자 8명으로 늘어…부상자는 730명
기사입력 2019-05-23 19:3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로이터=연합뉴스]
지난달 17일 치러진 인도네시아 대선 결과에 불복한 야권 지지자들이 벌인 폭력시위로 이틀여 간 8명이 사망하고 700명이 넘게 부상한 것으로 전해졌다.


23일 CNN 인도네시아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아니스 바스웨단 자카르타 주지사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현재까지 확인된 사망자는 모두 8명"이라고 밝혔다.


부상자는 730명으로 집계됐다.


아니스 주지사는 "이중 중상을 입은 사람이 79명"이라면서 "다친 이들의 나이는 20∼29세가 294명이고 19세 이하가 170명으로 대체로 젊은이들이 많았다"고 말했다.


자카르타 시내 선거감독위원회(Bawaslu) 주변에선 지난 21일 밤부터 이날 아침까지 야권 지지자들의 폭력시위가 이어졌다.


현장에 배치된 경찰에겐 실탄과 총기가 지급되지 않았지만, 시위 현장에서 발생한 사상자 일부에게선 총상이 발견됐다.


경찰은 시위 현장에서 300명 이상을 연행해 배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시위대는 야권 대선후보인 프라보워 수비안토 대인도네시아운동당(그린드라당) 총재가 전날 밤늦게 폭력시위 중단을 촉구하는 동영상 메시지를 공개한 뒤부터 차츰 진정하는 모습을 보이다가 전원 해산했다.


자카르타 시내는 현재 안정을 되찾았지만, 관련 당국은 언제든 소요사태가 재발할 수 있다며 군경 5만8000여명을 배치한 채 경계를 늦추지 않고 있다.


앞서 인도네시아 선거관리위원회(KPU)는 지난 21일 새벽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현 대통령이 55.50%의 득표율로 이번 대선에서 승리했다고 발표했다.


프라보워 후보는 44.50%를 득표하는 데 그쳤지만, 정부·여당이 개표조작 등 부정선거를 저질렀다며 선거 불복 의사를 밝혔다.

그는 24일 헌법재판소에 선거결과에 불복하는 소송을 제기할 예정이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