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故 구본무 회장의 `민물고기 사랑` 책으로
기사입력 2019-05-23 19:5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LG그룹은 고(故) 구본무 전 회장이 세운 공익재단인 LG상록재단이 자연 도감 '한국의 민물고기'를 펴냈다고 23일 밝혔다.

이 책은 북한을 포함한 한반도에서 관찰·기록된 민물고기를 총망라해 국내에서 출판된 도감 중 가장 많은 총 21목 39과 233종을 수록했다.

특히 일반인도 쉽게 식별할 수 있도록 어류의 몸과 지느러미 모양, 색 등 세세한 특징을 3차원 세밀화로 수록했다.

도감 제작에는 채병수 담수 생태연구소 박사, 송호복 한국민물고기생태연구소 소장, 박종영 전북대 교수 등 총 6명이 참여했다.


백과사전 같은 두꺼운 도감이 아닌 포켓 사이즈 도감이어서 전문가뿐 아니라 일반인도 간편하게 휴대할 수 있다.

판매 수익금은 천연기념물과 멸종위기종 보호 사업에 사용된다.


'한국의 민물고기'는 2000년 재단이 출간한 '한국의 새'에 이어 국내 생태계에 대한 구 전 회장의 남다른 애정과 관심으로 제작됐다는 전언이다.


구 전 회장은 1997년 국내 최초의 환경 공익재단인 LG상록재단을 설립했다.

생태 수목원 '화담숲'을 조성했고, 황새·남생이·무궁화 등 멸종위기 동식물을 지키고 우리나라 생태계를 복원하는 데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생전 "숲에 사는 모든 생명을 귀하게 여겨라"고 말해 온 구 전 회장은 민물고기 생태관, 무궁화동산 등을 조성해 자연 보호에 앞장선 재계 대표 인물이었다.


[황순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