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요즘 대세 중소형 아파트 관련 수치로 보니
기사입력 2019-05-23 16:0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각종 규제로 주춤한 주택시장에서도 중소형 아파트의 인기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리얼투데이가 올해 올해 1월부터 지난 20일까지 전국에서 분양한 667 주택형별 청약접수 결과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1순위 당해지역에서 마감을 기록한 주택형은 총 320개로, 이 중 중소형 아파트의 비율은 85.3%에 달했다.

이는 작년 동기(76.1%)보다 9.2% 증가한 수준이다.

전용면적 별로 보면 60㎡ 미만이 87개로 27.18%, 60~85㎡ 미만이 186개로 58.12%를 각각 기록했다.


이에 비해 전용 85㎡ 초과 대형 주택형의 1순위 당해지역 마감은 지난해 77개에서 올해 47개로 대폭 감소했다.


주택형별 주택거래량 추이 [자료 = 국토부]
주택 거래량을 봐도 소형 아파트에 대한 인기를 확인할 수 있다.

국토부의 2018년 1월부터 올해 4월까지 주택형별 주택거래량 비율을 비교해 보면 전국에서 전용 85㎡ 초과 대형 주택형 거래량은 작년 8월 정점(18.16%)을 찍은 이후 올해 들어 1월 14.26%, 4월 11.27%로 지속적으로 줄어드는 반면 전용 60㎡ 미만 소형 주택형의 거래량(2018년 8월 38.62%→2019년 1월 41.40%, 4월 48.78%)은 계속 늘어나고 있다.


특히 올해 들어 소형 주택형의 상승세가 지속되면서 지난 3월부터는 중형 주택형(전용 60~85㎡ 미만)의 거래량을 넘어섰다.


[디지털뉴스국 조성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