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칠성사이다 크기 줄이니 매출은 `쑥`
기사입력 2019-05-21 11:0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롯데칠성 소용량 제품. [사진 제공 = 롯데칠성음료]
간편함을 추구하는 트렌드에 따라 소용량 탄산음료 및 생수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21일 롯데칠성음료에 따르면 160㎖ 용량의 초미니 탄산음료 '칠성사이다 미니'와 '펩시콜라 미니'의 지난해 판매량은 약 230만캔, 150만캔으로 전년대비 약 200%씩 증가했다.


미니캔은 용량을 기존 250㎖ 제품대비 약 40% 줄여 휴대성 및 음용 편의성을 극대화한 소용량 제품이다.

올해 4월 누적 판매량도 전년대비 약 300%, 150% 증가했다.


생수 역시 소용량 제품의 판매가 두드러졌다.

'아이시스8.0' 200㎖ 및 300㎖ 제품의 지난해 매출은 약 170억원으로 전년대비 약 45% 증가했다.

이는 전체 매출성장률 대비 2배가 넘는 성과다.

탄산수 대표 브랜드 '트레비'도 기존에 주력으로 판매되던 500㎖ 용량의 매출 비중은 줄어든 반면 300㎖ 용량은 2017년 11%에서 지난해 18%, 올해(1~4월) 22%로 늘었다.


롯데칠성음료는 소용량 제품의 성장 요인으로 편리한 휴대성뿐 아니라 1인 가구 증가에 따른 소비 트렌드 변화,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 등을 꼽았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부담과 낭비없이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소용량 제품은 최근 '1코노미(1인가구+이코노미)' 트렌드와도 맞아 앞으로도 꾸준한 인기를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 소용량 제품의 품목 확대를 검토하고 판매처 확대에도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신미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롯데칠성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