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단독] 롯데카드 우협, MBK파트너스-우리은행 컨소시엄으로 변경(2보)
기사입력 2019-05-21 10:4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롯데카드 인수전 우선협상대상자(우협)가 사모펀드운용사 한앤컴퍼니에서 MBK파트너스-우리은행 컨소시엄으로 바뀌었다.


21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롯데는 롯데카드 인수전 우선협상대상자를 이같이 변경하고 이날 오전 중으로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3일 롯데카드·롯데손해보험 우선협상대상자 배타적 협상 기간이 끝나면서 MBK파트너스-우리은행 컨소시엄이 롯데 측에 추가 제안을 해왔고, 롯데가 이 같은 최종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가 우협 변경 결단을 내린 것은 '딜 완결성'에 중점을 뒀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롯데는 지주회사로 전환하면서 공정거래법에 따라 롯데카드·롯데손해보험 매각을 결정했다.

매각 기한은 올해 10월까지다.

이때까지 매각이 이뤄지지 않으면 롯데의 부담도 커지는 상황에서 최근 롯데카드 우협 한앤컴퍼니를 둘러싼 법적 논란 등을 감안해 우협 변경 결정을 내린 것이다.


롯데카드·손해보험 매각에 나선 롯데는 이달 초 한앤컴퍼니와 JKL파트너스를 우협으로 선정했다.

이후 한앤컴퍼니가 2016년 엔서치마케팅을 KT 자회사 나스미디어에 매각한 것과 관련해 법적 논란이 불거졌고, 이로 인해 금융 당국의 대주주 적격성 심사가 지연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IB업계에 따르면 MBK파트너스-우리은행 컨소시엄의 추가 제안은 가격 측면에서 한앤컴퍼니보다 낮게 책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10월까지 매각을 마무리해야하는 상황에서 최대 두 달 가량 걸리는 대주주 적격성 심사가 늦춰지면 롯데측 부담도 커지기 때문에 거래 완결성을 우선해 우협 변경에 나선 것이다.


IB업계 관계자는 "한앤컴퍼니 입장에서는 법적 논란이 일어날 수 없는 과거 이슈가 문제가 되니 답답했을 것이다.

한앤컴퍼니도 적극 대응에 나서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IB업계나 롯데 모두 이 건이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으로 판단했지만 신속하게 매각을 마무리해야하는 것이 우협 변경 배경이 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석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롯데손해보험 #나스미디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