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기만광고'에 차주들 뿔났다…한국토요타에 손해배상 소송
기사입력 2019-05-20 14:5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기만 광고'를 이유로 과징금을 받은 한국토요타자동차를 상대로 차주들이 대규모 손해배상 소송을 냅니다.
법무법인 바른의 하종선 변호사는 한국토요타의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델인 RAV4 차주 291명을 대리해 서울중앙지법에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한다고 밝혔습니다.
청구금액은 1인당 500만 원으로, 총 규모는 14억 원입니다.
앞서 공정위는 한국토요타가 2014년 10월부터 국내에서 RAV4를 팔면서 기만 광고를 했다고 판단하고, 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로 광고 중지 명령과 함께 과징금 8억1천700만 원을 부과했습니다.

[정영석 기자 / nextcu@mk.co.kr]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