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시즌 3승’ 김동준 “선발-불펜 오가며 생각 바뀌었다” [현장인터뷰]
기사입력 2019-04-25 22:3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고척) 한이정 기자
키움 히어로즈 우완투수 김동준(27)이 구원 등판해 위기를 틀어 막으며 시즌 3승째를 거뒀다.


키움은 2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9-6으로 이겼다.

타선이 두산에 맞서 맹타를 휘두르기도 했지만, 무엇보다 위기서 마운드에 오른 김동준이 제 역할을 다했다.


0-5인 2회초 1사 2,3루에서 마운드를 넘겨받은 김동준은 박건우를 유격수 뜬공, 김재환을 2루수 땅볼로 유도해 위기를 막았다.


김동준이 25일 고척 두산전에 구원 등판해 2회초 1사 2,3루 위기를 무실점으로 틀어 막으며 승리투수가 됐다.

사진(고척)=한이정 기자

이어 5회초까지 마운드를 지키며 3⅔이닝 동안 3피안타 1볼넷 2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투구수는 53개.
급하게 마운드에 올랐으나 안정적으로 경기를 운영했고, 이는 키움이 역전승을 거두는 초석이 됐다.


경기 후 김동준은 “미리 몸은 풀고 들어갔다”며 “(마운드에 올라가자마자 두산의 중심타선과 맞붙었지만) 박동원 형이 자신 있게 타자랑 맞붙으라고 해서 자신 있게 던졌다”고 전했다.


김동준은 “오늘따라 포크볼 제구가 잘 됐다.

김재환 선배한테는 많이 맞은 기억이 없어서 괜찮았는데 오재일 선배한테는 많이 맞은 기억이 있었다.

근데 포크볼로 삼진을 잡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긴 이닝을 소화했다.

김동준은 지난 시즌 때도 팀 사정에 따라 선발과 불펜을 오갔다.

올해는 선발 경쟁까지 치렀으나 밀렸다.

여러모로 아쉬울 수도 있고 보직이 계속 바뀌면서 루틴이 흔들릴 수도 있다.


하지만 김동준은 고개를 저었다.

그는 “아쉬움은 특별히 없다”고 말했다.

김동준은 “한두 번 왔다갔다할 때는 흔들렸다.

근데 세 번째니까 안정을 찾았다.

생각 자체를 바꿨다”고 전했다.


심리적 안정을 찾았다.

그는 “웨이트 트레이닝도 게을리 하지 않고 트레이닝파트에서 마사지나 운동도 열심히 해주신다.

그리고 ‘올해는 준비 잘 했으니까 잘 될 것이다’고 응원을 많이 해주신 덕분이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yijung@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