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현대차증권, 1분기 깜짝 실적…순이익 204억
기사입력 2019-04-25 17:2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현대차증권이 올해 1분기 깜짝 실적을 달성했습니다.

현대차증권이 오늘(25일)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올해 1분기 연결기준 281억 원의 세전이익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전년 같은 기간보다 12.4% 증가한 수치입니다.

직전 분기와 비교했을 때는 무려 603% 증가했습니다.

당기순이익은 18.5% 증가한 204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직전 분기 대비로는 525% 증가한 수치입니다.

세전이익과 당기순이익 모두 1분기 기준 최고치를 기록했던 전년동기 실적을 웃돌았습니다.

세부 내역을 들여다보면 자기자본투자(PI) 부문의 약진이 두드러졌습니다.

현대차증권은 대형사 대비 작은 규모의 자본력에도 불구하고 해외부동산, IPO, 지분투자 등 틈새시장에서 꾸준히 경쟁력을 길러왔습니다.

특히, 올해 1분기에는 부동산 펀드와 신한알파리츠 등 부동산관련 투자자산에서 상당한 배당수익과 평가이익이 발생했습니다.

현대차증권 자기자본투자(PI) 부문은 이용배 사장 취임 이후 부동산 펀드 투자로 매년 약 7% 이상의 배당수익을 안정적으로 거둬들이고 있습니다.

줄곧 현대차증권의 실적을 견인하던 IB부문 역시 선방했다는 평가입니다.

지난 3월 '세운 3-1,4,5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에 금융자문과 주선을 성공적으로 마친 사례가 대표적입니다.

해당 사업장은 우수한 입지여건과 사업성으로 인해 대주단의 관심을 받은 바 있습니다.

한편, 금리 상황이 우호적으로 흘러가면서 채권사업부문 또한 1분기 실적 견인에 힘을 보탰습니다.

현대차증권은 "IB부문이 전체 수익의 과반이상을 차지했던 과거와는 달리, 올해 1분기는 IB부문 수익비중이 줄어들면서도 오히려 전체 수익은 늘어났다"며 "특정 사업부문에 치우치지 않는 수익 안정성 확보를 위해 각 사업부분별로 다양한 수익원을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 이나연 기자 / nayeon@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현대차증권 #현대차 #신한알파리츠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