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美 한국 세탁기 겨냥 관세 부과는 `제살깎아먹기`"
기사입력 2019-04-22 11:1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미국이 작년에 한국 세탁기를 겨냥해 부과한 고율 관세가 미국 입장에서 볼 때 '제살깎아먹기' 성격이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미국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미국 시카고대와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경제학자들은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연구 보고서를 22일 발간했다.


결론은 수입 세탁기 고율 관세에 따라 공장 일자리가 늘기는 했으나 이는 소비자들이 희생한 결과라는 것이다.

연구진은 소비자들이 가격 인상으로 타격을 받았다며 고용 창출에 예상하지 않은 비용이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구체적으로 연구진은 소비자들이 세탁기 고율 관세의 125∼225%를 비용으로 떠안았다고 분석했다.


새 관세 때문에 미국 내에서 세탁기 가격은 작년에 대당 86달러(약 9만8000원) 정도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삼성과 LG 등은 관세로 인한 비용상승을 상쇄하려고 가격을 인상했다.


이 과정에서 관세가 부과되지 않은 제품인 건조기의 가격까지 덩달아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진은 세탁기와 건조기를 한 묶음으로 사는 소비자 성향을 고려해 기업들이 세탁기 관세 비용을 건조기에 나눠 전가함으로써 가격상승을 일부 은폐했다고 분석했다.


특히 관세의 영향을 받지 않은 월풀도 세탁기 가격을 올렸다는 사실이다.


미국 업체인 월풀은 수입 세탁기에 대한 불만을 미국 정부에 토로해 관세부과를 끌어낸 업체다.


월풀은 수입 제품에 대한 관세로 가격 경쟁력이 높아지자 이익을 증대하려고 가격을 인상한 것으로 분석됐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