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런닝맨’ 유재석, 세븐틴 승관에 독설 “개인기에 때가 탔다”
기사입력 2019-04-20 12:1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런닝맨’ 유재석, 세븐틴 승관에 독설 “개인기에 때가 탔다”

런닝맨 유재석 사진=sbs
‘런닝맨’에서는 국민 MC 유재석이 의외의 ‘독설가’로 변신한다

이날 유재석은 ‘런닝맨’을 찾은 게스트 김혜윤, EXID하니&솔지, 세븐틴 승관&민규, 한보름과 근황 및 개인기를 묻는 등 평소와 다름없는 인터뷰를 진행했다.

하지만 유재석은 게스트들의 개인기나 인터뷰 도중 악평을 선사하는 ‘토크무법자’로 변신, 게스트를 당황케 해 급기야는 런닝맨 멤버들이 “오늘 도대체 왜 그러냐”며 야유를 보내기도 했다.

하지만 여기에 굴하지 않고 유재석의 독설 진행은 계속됐다. 특히, 유재석은 세븐틴 승관의 개인기 실력을 보고 “개인기에 때가 탔다”고 하는 가하면, 드라마 ‘스카이 캐슬’의 ‘예서’ 배역 이후, 차기작 없이 백수라고 근황을 전한 김혜윤에게는 “원래 인기는 금방 사라진다”고 돌직구를 날렸다.

또 다른 게스트 한보름이 랩과 댄스 실력을 선보였는데 평소보다 실력 발휘를 못하자, “오늘 오프닝은 망했다고 보시면 돼요”라며 거침없는 독설을 날리기도 했다. 유재석의 예상치 못한 독설 캐릭터에 원조 런닝맨 독설 캐릭터 김종국은 “너무 좋다. 내 스타일이다”라고 극찬해 현장의 멤버들을 폭소케 했다.

국민 MC 유재석의 독설이 난무하는 뜻밖의 현장은 21일 ‘런닝맨’을 통해 공개된다.

온라인 뉴스팀 mk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