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내주 1분기 경제성장률 발표...정부 추경안 25일 국회 제출
기사입력 2019-04-20 09:5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수출입 컨테이너 가득(부산=연합뉴스)
다음 주에는 올해 한국경제의 첫 성적표라고 할 수 있는 1분기 경제성장률이 발표된다.

정부는 선제적 경기 대응을 위해 7조원 미만으로 편성한 추가경정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한국은행은 오는 25일 1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수치(속보치)를 발표한다.

1분기 경제성장률은 전기 대비 0%대 초반으로 떨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많다.


예측치를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경우 2017년 4분기(-0.2%) 이후 5분기 만에 가장 낮은 성장률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이 지난 18일 올해 GDP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2.6%에서 2.5%로 하향 조정한 것은 연초부터 수출을 중심으로 지표 악화가 당초 예상보다 컸기 때문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실제 수출액은 1분기 내내 전년 동기 대비 줄어들었다.

정부는 2019년 추가경정예산안을 24일 국무회의를 거쳐 25일 국회에 낸다.


문재인 정부 들어 3번째로 편성되는 이번 추경은 7조원 미만 규모로 경기 하방 위험에 대한 선제적 대응 사업과 미세먼지 대응, 재난피해 복구 지원에 투입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10일 기자들과 만나 "전체적으로 추경 규모가 7조원을 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


통계청은 24일 2월 인구동향을 내놓는다.

1월 출생아는 3만300명으로 1년 전보다 6.2% 감소해 1월 기준 월별 통계집계가 시작된 1981년 이후 가장 적었다.


한국은행은 같은날 3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을 발표한다.

수출 부진 속에 2월엔 가격변동을 고려한 수출물량지수마저 하락으로 전환해 우려를 키운 바 있다.

3월 들어 수출물량 부진이 완화됐는지가 관심 포인트다.


통계청은 25일에는 2018년 가계동향조사(지출부문) 결과를 내놓는다.

앞선 2017년 우리나라 1인 이상 가구의 월평균 소비지출 규모는 가계별 소득에 따라 극과 극이었다.

소득 하위 20%(1분위)는 2017년 월평균 114만6000원을, 소득 상위 20%(5분위)는 433만1900원을 각각 소비해 4배 가까이 차이가 났다.


같은날 한은은 1분기 외국환은행의 외환거래동향을 공개한다.

금융기관의 외환거래 규모 변화를 살펴볼 수 있다.


26일에는 경기판단지표인 4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가 나온다.

3월까지 소비심리가 넉 달 째 점진적으로 개선되는 모습을 보인 가운데 이런 추세가 이어질지가 관심이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