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화마가 할퀸 800년 역사…노트르담 종소리가 멎었다
기사입력 2019-04-16 20:1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프랑스 파리 소방관들이 16일(현지시간) 전날 대형 화재로 지붕과 첨탑이 무너져버린 노트르담 대성당의 잔불을 진화하고 있다.

[AFP = 연합뉴스]

백년전쟁과 프랑스 대혁명, 나폴레옹 대관식, 두 차례의 세계대전 등 지난 800여 년간 프랑스 역사의 현장을 지켰던 세계의 문화재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이 화마에 쓰러졌다.

프랑스를 비롯한 세계 전역이 큰 충격에 휩싸였다.

세계 각국 지도자들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애도 물결도 끊이지 않고 이어졌다.


노트르담 대성당이 15일(현지시간) 일어난 화재로 지붕과 첨탑이 붕괴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날 저녁 6시 50분 첨탑 주변에서 연기와 함께 치솟은 불길이 본당 전체에 순식간에 번졌고, 화재 발생 1시간 만에 첨탑이 무너져 내렸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약 500명의 소방대원들이 사투를 벌이는 진화 활동을 통해 두 개의 탑과 주요 골격은 구했다.

비록 첨탑과 지붕 붕괴는 막지 못했지만 문화재가 전소되는 최악의 상황은 모면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화재 소식이 들린 지 한 시간여 만에 현장을 찾아 소방대 활동 독려와 시민들을 달래는 등 발 빠른 대처를 보였다.


이번 화재는 첨탑 개보수 과정에서 사고로 발생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AP통신에 따르면 로랑 뉘네 프랑스 내무차관은 "화재 원인이 무엇인지 단정하기는 이르다"고 말했으나, 파리 소방당국은 "이번 화재가 개보수 작업과 연관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NYT는 이날 목격자들의 증언을 인용해 "마지막 관광객 무리가 입장하려 할 때 노트르담 문이 갑자기 닫혔다"며 "아주 작고 하얀 연기가 성당의 가장 높은 부분인 첨탑에서 새어 나오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번 화재가 급속도로 커진 이유는 내부 장식품이 대부분 목조로 돼 있어 불길이 빠른 속도로 번진 데다 문화재가 많이 보관돼 있어 초기 화재 진압을 공격적으로 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대량의 물을 공수해 소방 비행기로 진압하는 방식도 "노트르담 대성당의 건물 구조를 고려했을 때 건물 전체가 무너지거나 주변 건물을 파손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배제됐다"고 소방당국이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시민들이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현장 인근에서 슬픔에 잠겨 있다.

[AFP = 연합뉴스]

대성당 주변을 떠나지 못한 인파 속에서 이날 저녁 7시 50분 첨탑의 끝부분이 불길 속으로 떨어지자 비명과 한숨이 터져나왔다.

또 다른 시민인 피에르 기욤 보네트는 NYT에 "가족 중 누군가를 잃은 것과 같다"고 말했다.

파리 시민들이 불타는 성당을 바라보며 '아베 마리아(Ave Maria)'를 부르는 영상도 트위터에 올라왔다.

BBC는 "이 성당이 마지막으로 큰 피해를 입은 것은 프랑스 대혁명 당시였고, 두 차례의 세계대전에서도 무사히 생존했다"며 "첨탑이 무너진 것은 프랑스인들에게 깊은 충격"이라고 설명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오후 8시로 예정된 대국민 담화도 전격 취소한 채 현장으로 이동해 대성당 재건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그는 "끔찍한 비극"이라며 "노트르담 대성당을 다시 짓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대성당 복구를 위해 국제 기금 모금도 시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대성당 복원을 돕기 위한 움직임이 줄을 잇고 있다.

베르나르 아르노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 회장과 프랑수아앙리 피노 케링 회장은 대성당 재건을 위해 각각 2억유로, 1억유로를 기부하겠다고 약속했다.

헤리티지 소사이어티는 대성당 복원을 위한 기부 사이트를 개설했다.


화재 소식에 각국 정상 등 전 세계가 안타까움을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에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한 엄청나게 큰 화재를 지켜보려니 너무도 끔찍하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소셜미디어(SNS)에 올린 글을 통해 "재건과정에서 우리의 인류애는 더 성숙하게 발휘될 것"이라고 말했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도 자신의 트위터에 "우리는 슬픔에 빠진 프랑스 사람들을 생각하고 있다"고 남겼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도 파리 시민들에게 위로 메시지를 보냈다.


이번 화재로 지붕과 첨탑이 붕괴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으나 13세기에 지은 두 개의 석조 탑과 정문이 있는 서쪽 정면 등 주요 구조물은 불길을 피했다.

또 소방관들은 가장 귀중한 유물들이 있는 건물 뒤쪽을 보호하는 데도 투입됐다.

장클로드 갈레 파리시 소방청장은 AP통신에 "노트르담의 주요 구조물은 보존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노트르담 성당 주임 신부인 파트리크 쇼베는 가시면류관과 13세기 프랑스 루이 왕이 입었던 튜닉(고대 그리스·로마식 복장) 등 귀중한 유물 두 점도 화재 현장에서 구해낸 유물 중 하나라고 밝혔다.


노트르담 대성당은 프랑스 가톨릭교회를 대표한다.

노트르담 대성당은 1163년 국왕 루이 7세의 명령으로 짓기 시작해 1345년 완공됐다.

프랑스 작가 빅토르 위고가 쓴 소설 '노트르담 드 파리(Notre-dame de Paris)'의 배경으로 잘 알려져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은 하루 평균 방문객이 3만명에 이르는 파리의 대표 관광명소다.


[김덕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원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