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건설공사 현장서 버리는 흙 재활용 의무사용 확대
기사입력 2019-04-16 08:5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시내 건설현장 모습 [사진 = 강영국 기자]
건설공사 현장에서 발생하는 순성토(부족한 흙), 사토(버리는 흙)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재활용하는 시스템의 의무사용기관이 확대된다.

이를 통해 토석자원의 재활용이 보다 활성화되는 한편 건설공사에서 발생하는 처리비용 절감효과, 국토의 훼손 방지, 온실효과 저감 등 사회적 편익도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는 '토석정보공유시스템 이용요령' 개정 고시를 통해 토석정보공유시스템(TOCYCLE)의 의무사용 기관을 기존 국토교통부 소속·산하기관에서 민간을 제외한 공공 발주청 전체로 확대한다고 16일 밝혔다.


토석정보공유시스템은 공공 공사현장에서 발생하는 불용토사 등 토석자원 정보를 등록·관리해 토석이 필요한 현장과 불필요한 현장을 연계함으로써 토석의 구매·폐기 비용 등 관련예산을 절감토록 하기 위해 2004년부터 구축해 운영 중이다.


최근 3년간 이 시스템으로 활용된 토석은 약 1200만㎥으로 이는 25톤 덤프트럭 75만대가 넘는 분량이라 이에 따른 사회경제적인 편익은 664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평가된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시스템의 의무사용 기관 확대로 토석자원의 재활용 활성화에 기여하고 사회적 편익을 확대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스템 활용을 적극 홍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