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이청아 심경, ‘전참시’ 출연 후 “거품은 사라지고 무거운 것은 남는다”
기사입력 2019-04-15 09:3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이청아 심경, ‘전참시’ 출연 후 “거품은 사라지고 무거운 것은 남는다”

이청아 심경 사진=MK스포츠 제공
배우 이청아가 ‘전지적 참견 시점’ 출연 후 매니저의 행동에 대해 논란이 되자 SNS에 심경을 털어놨다.

이청아는 14일 자신의 트위터에 “이런들 어떠하며 저런들 어떠하리. 바람소리에 들리는 것은 바람결에 날아간다 하였다. 거품은 사라지고 무거운 것은 결국 남는다”라고 남겼다.

이청아는 앞서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 (이하 ’전참시‘)에 출연했다.

이날 이청아 매니저는 이청아를 위해 차 공기를 체크하고, 건조해질까 히터를 끄는가 하면 차 안 냉장고를 채워 넣는 등 세심한 배려를 보였다.

이후 일부 누리꾼들은 이청아 매니저의 행동을 보고 “지나친 배려”라는 목소리를 낸 바 있다. 이에 이청아가 이를 보고 속내를 표한 것이 아니냐 추측하고 있다.

온라인 뉴스팀 mk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