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반야심경 극세서화 달인` 김재현씨, 수덕사 초대전 눈길
기사입력 2019-03-24 09:2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극세서화'의 달인 김재현(64·전 교사) 씨가 퇴직 후 첫 초대전을 열어 눈길을 끈다.


대한불교 조계종 제7교구 본사 수덕사(충남 예산군)에서 다음달 17일부터 28일까지 전시회를 개최한다.


남극의 오로라와 제주도 유채꽃 등 아름다운 자연과 연꽃·촛불 등 불교 상징 그림을 배경으로 쓴 반야심경 작품 35점을 선보인다.


김 씨는 100원짜리 동전 크기에 270자 반야심경을 새겨 화제가 됐다.


언뜻 보면 평범한 회화 작품이지만, 돋보기로 자세히 들여다보면 반야심경이 깨알같이 새겨져 신비스럽기까지 하다.


20여년간 가로·세로 3㎝ 크기에 반야심경을 써온 김 씨는 그림에 1∼1.5mm 크기의 깨알 같은 글씨를 써넣어 완성하는 '극세서화'라는 장르를 개척했다.


미술교사로 일하며 매일 붓을 놓지 않은 김 씨는 수행하는 기분으로 그림을 그리고 정성스럽게 반야심경을 새겼다.


연꽃 등 불교를 상징하는 그림 위에 쓴 반야심경은 달라이 라마에게 전해질 정도로 명성을 얻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로라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