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북한 "샤넬보다 좋은 은하수 화장품" 강조 이유가?
기사입력 2019-03-24 08:2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노화방지 기능이 있는 '살결물'(화장수)부터 고려인삼이 함유된 '분크림'(파운데이션)까지….
제재 속 자력갱생을 강조하고 있는 북한이 주민들에게 국산 화장품 브랜드의 '우수성'을 강조하는 보도를 내보내 눈길을 끈다.


조선중앙TV는 지난 21일 평양화장품공장에서 생산하는 '은하수' 화장품 시리즈가 외국산 제품보다 주민들의 사랑을 훨씬 많이 받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방송은 남측에서도 비교적 고가에 판매되는 수입 브랜드 '샤넬'의 화장품 제품을 화장대에서 치워 버리고, 대신 은하수 브랜드의 '물크림'(로션)을 놓는 장면을 연출했다.


수입 제품의 로고를 그대로 브라운관에 노출하면서까지 자국 제품의 품질이 뒤처지지 않음을 강조한 셈이다.


앞서 지난해에는 조선신보가 샤넬과 은하수 화장품의 성분을 대조하는 '성분분석표'를 싣기도 했다.


중앙TV는 이와 함께 평양제1백화점 화장품 판매대에 주민들이 줄을 지어 서서 은하수 화장품의 향을 확인하거나 판매원의 설명을 듣는 모습도 방영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화장품을 찾는 손님들의 수가 나날이 늘고 있다"며 "올해 3·8국제부녀절(세계 여성의 날)에만도 우리의 화장품 판매량이 수입상품 판매량보다 훨씬 많았다"고 전했다.


지난달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로 제재 장기화 국면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북한의 이 같은 '국산화' 기조는 당분간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만도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