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뉴욕증시, 장·단기 금리역전에 급락…다우 1.77%↓
기사입력 2019-03-23 06:5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미 국채의 장·단기 금리 역전 현상이 나타나자 급락했다.

주요 장단기 금리의 역전은 대표적인 경기침체 예고 신호로 분석되기 때문이다.


22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60.19포인트(1.77%) 급락한 25,502.32에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54.17포인트(1.90%) 하락한 2,800.7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96.29포인트(2.50%) 폭락한 7,642.67에 각각 거래를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1.34%, S&P는 0.77%, 나스닥은 0.6% 각각 하락했다.


시장은 국채수익률 역전과 주요국 경제 지표, 미·중 무역협상 관련 소식 등을 주시했다.


미 국채시장에서 이날 장중 미 국채 3개월물 금리와 10년물 금리가 금융위기 당시인 2007년 이후 처음으로 역전됐다.

3개월-10년과 2년-10년 등 주요 장단기 금리의 역전은 대표적인 경기침체 예고 신호로 꼽힌다.


장기 금리의 하락이 경기상황보다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올해 금리 동결 방침에 따른 현상이라는 반론도 있지만 금리역전 현상이 일단 현실화한 데 따른 공포심이 글로벌 금융시장을 휘감았다.


미국은 물론 유럽의 주요 경제 지표가 일제히 부진했던 점이 장기 금리를 끌어 내리면서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를 키웠다.


업종별로는 경기 방어 주인 유틸리티가 0.69% 오른 것을 제외하고 전 업종이 떨어졌다.

금융주가 2.77%, 재료 분야는 2.99%, 기술주는 2.35% 각각 하락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