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5G '임박'…세계 최초에 목숨 건다
기사입력 2019-03-22 15:4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단말기와 요금제 준비가 막바지에 접어들면서 5G서비스가 임박했습니다.
정부는 세계 첫 상용화라는 목표아래 기업들과 긴밀한 협의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유재준 기자입니다.


【 기자 】
5G 네트워크 서비스가 다음달에 본격 가동됩니다.

제조사들이 스마트폰 출시를 예고하고 있고 이동통신사의 요금제 준비가 거의 마무리됐기 때문.

먼저 삼성전자는 갤럭시S10 5G의 사전예약 판매 대신 출시기념 프로모션을 진행하겠다면서 다음달 5일로 확정했습니다.

이미 사전단계인 전파인증은 통과됐고, 스마트폰 출고가만 확정되지 않았습니다.

LG전자도 'LG V50 씽큐 5G'를 조만간 내놓습니다.

무엇보다 업계의 시선을 끌고 있는 것은 요금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업계가 논의 중인 요금 수준은 5만원~7만원대.

정부 인가가 시급한 SK텔레콤은 처음 제출한 가격대가 높아 반려당하자 중저가를 대안으로 제시할 계획입니다.

150만 원대의 5G폰을 살 수 있는 사용자라면 월 7만원 이상의 요금을 감당할 여력이 있다고 판단했지만, 정부는 가계부채 증가를 우려했던 것.

정부는 "SK텔레콤이 인가를 다시 신청한다면 세계 최초 상용화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최대한 심사를 서두르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가 시장지배적 사업자인 SK텔레콤의 요금제를 인가하면 KT·LG유플러스도 비슷하게 요금을 책정해 신청할 전망입니다.

매일경제TV 유재준입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삼성전자 #SK텔레콤 #LG유플러스 #LG전자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