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홈플러스 글로벌 영토 넓힌다…미국·동남아 확장
기사입력 2019-03-22 10:4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홈플러스가 글로벌 사업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홈플러스는 지난 1월 유럽 최대 유통연합 EMD의 회원사로 가입한데 이어, 이번엔 미국과 베트남 기업과 상품 공급 협약을 체결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협약을 체결한 업체는 베트남 최대 민간그룹 빈그룹의 유통 자회사 빈커머스로 수출·입을 포함한 유통 전반에 대한 전략 제휴를 체결했습니다.

21일 서울 등촌동 홈플러스 본사에서 임일순 사장과 응우옌 티 탄 투이 빈커머스 부대표를 비롯한 각 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두 회사는 수출·입을 포함한 유통 전반에 대한 전략 제휴 협약(MOU)을 체결했습니다.

빈그룹은 50여 개 자회사를 보유한 베트남 제1의 민간 기업으로 소매유통을 비롯해 부동산, 교육, 건강, 레저, 스마트폰, 자동차까지 베트남 산업 전반에 진출해있습니다.

특히 제휴를 맺은 주체인 빈커머스는 대형할인점 빈마트 108개 매장, 편의점 빈마트 플러스 1천700개 매장을 베트남 전역에서 운영하고 있습니다.

현지언론(Nha Dau Tu)에 따르면 2014년 출범한 빈커머스의 2017년 연 매출액은 5억7천430만 달러에 이르고, 지난해 상반기엔 3억5천880만달러의 매출을 올렸습니다.

홈플러스는 이번 협약에 따라 홈플러스 점포에서 판매하던 국내 상품을 베트남 최대규모 대형마트 '빈마트'를 비롯해 슈퍼마켓·편의점 '빈마트 플러스' 등 1천800여개 매장에서 선보이게 됩니다.

회사 관계자는 "협약을 체결한 빈커머스 측은 한국의 가정간편식이나 스낵 등 가공식품(Grocery)뿐만 아니라 주방용품, 밀폐용기를 비롯한 각종 일상용품(General Merchandising)까지 다양한 카테고리의 상품을 공급받길 원한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양 사가 상호간 공동구매(Cooperative Buying)를 진행, 국내 중소협력사의 제조상품의 해외 진출을 지원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홈플러스는 미국에도 PB 상품을 수출합니다.

홈플러스는 최근 미국 전역에 70여개의 대형마트를 운영 중인 H마트와도 상품 공급 협약을 맺고, PB 스낵의 수출 준비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H마트는 캘리포니아를 비롯해 뉴욕, 버지니아, 뉴저지, 텍사스 등 미국 12개주에서 70여개의 매장을 운영 중인 미국의 대형마트 체인입니다.

홈플러스는 현재 우선 H마트 측이 수입을 원하는 PB 스낵을 현지 점포에 공급하는 행정 절차를 진행 중에 있으며, 향후에는 수출 품목을 지속 확대해 미국 전역에 국내 제조 상품의 공급을 확대할 방침입니다.

이에 따라 홈플러스는 지난 1월 유럽과 오세아니아에 회원사를 보유한 유통연합 'EMD'에 가입한 데 이어, 이달 들어서만 미국과 베트남 유통업체들과 상품 공급 협약을 각각 맺게 되면서 아프리카를 제외한 전 세계 모든 대륙과의 거래의 물꼬를 트게 됐다고 강조했습니다.

임일순 홈플러스 사장은 "아시아에서는 아무도 시도하지 않았던 EMD 가입을 시작으로 미국과 동남아시아 등 다양한 국가에 글로벌 구매 채널을 지속 확대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고객들께는 높은 품질의 새로운 해외 상품을 오직 홈플러스에서만 가성비 높은 가격에 제공하고, 국내 중소협력사에는 해외 수출의 발판을 마련해줄 수 있는 '플랫폼 컴퍼니'로 거듭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영석 기자 / nextcu@mk.co.kr]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