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외식하는날’ 소갈비 대란 예고..강호동X돈스파이크X홍윤화에 ‘KO패’
기사입력 2019-03-21 17:4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외식하는날’ 소갈비 대란 예고..강호동X돈스파이크X홍윤화에 ‘KO패’

‘외식하는 날’ 강호동X돈스파이크X홍윤화 사진=SBS Plus ‘외식하는 날’ 방송 캡쳐
‘외식하는 날’ 강호동X돈스파이크X홍윤화가 ‘고삼(고기+삼남매) 트리오’다운 역대급 고기 먹방으로 소갈비를 ‘KO패’ 시켰다.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SBS Plus ‘외식하는 날’에서 강호동X돈스파이크X홍윤화는 서울 용산구의 한 고깃집에서 짚불소갈비 12인분을 시작으로 짚불삼겹살, 냉면, 된장찌개까지 상상초월 할 만큼의 양을 먹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돈스파이크와 홍윤화는 고깃집에 앉자마자 짚불소갈비 12인분과 음료수를 종류별로 하나씩 주문했고, 이 모습에 강호동은 당황한 듯 한 마디도 못 한 채 눈치를 보다가 결국 웃음을 터뜨렸다.

드디어 짚불소갈비가 등장했다. 세 사람은 고기를 굽는 인고의 시간이 지난 후에야 본격 고기 먹방을 할 수 있었다. 고기와 양파 김치의 무한 반복 젓가락질을 펼치며 먹고 또 먹었다.

그러던 중 강호동이 돈스파이크가 구워준 고기를 먹겠다는 욕망을 내비치자, 홍윤화는 돈스파이크에게 직접 고기를 구워 줄 것을 부탁했다. 이에 돈스파이크는 고기를 집게로 잡아 자신만의 노하우로 굽더니 두 사람에게 목장갑과 갈비를 나눠줬다.

세 사람은 손으로 갈비를 잡고 뜯어 먹었다. 강호동은 “생고기를 뜯는 기분이다. 희한하게 맛있다. 하나도 안 느끼하다”고 했고 홍윤화는 “뭔가 정복하는 맛이었다. 우유만큼 고소하다”고 호평했다. 세 사람은 경쟁을 하듯이 고기 뜯방을 선보였고, 이를 VCR로 확인한 김지혜는 “고인돌 가족 같다”고 웃어 보였다.

세 사람은 짚불소갈비 12인분을 다 먹고 나서 1인분을 추가 주문했고, 돈스파이크는 미리 준비한 새우장을 꺼냈다. 이어 짚불소갈비와 양파김치, 새우장까지 해 ‘돈스삽합’을 만들어 강호동의 입에 넣어줬다. 강호동은 “너무 맛있다. 올해의 한 젓가락이다”라고 엄지손가락을 치켜 세웠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