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2월 매매 통계집계 후 `역대 최저`…전월세는 정반대
기사입력 2019-03-21 23:4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자료 = 국토부]
주택 경기 침체로 지난달 주택매매 거래량이 2006년 통계작성 이후 2월 거래량 중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전체 월 중에서도 2013년 1월(2만7070호) 다음으로 적다.

반면 월별 전월세 거래량은 역대 최고치로 집계돼 주택 수요가 임대로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월간 전국 주택 매매거래량 자료에 따르면 2월 주택 거래량은 4만3444건으로 작년동월(6만9679건) 대비로는 37.7%, 5년 평균(7만100건) 대비 38.0%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수도권 거래량(1만8390건)은 작년 동월 대비 54.6% 줄었고 지방(2만5054건)은 14.0% 감소했다.

서울 거래량은 4552건으로 작년 동월 대비 74.3%나 줄었다.


주택유형별 거래량의 경우 아파트(2만8293건)는 작년 동월보다 42.7% 떨어졌고 연립·다세대(8692건)와 단독·다가구주택(6459건)은 각각 28.2%, 21.2% 씩 감소했다.


이는 매매 수요가 전월세로 넘어갔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2월달 전월세 거래량은 정부가 이 통계를 낸 2014년 이후 최고치인 18만7140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동월(16만4237건) 대비 13.9%, 전달(16만8781건) 대비 10.9% 각각 증가한 수치다.


수도권 거래량(11만9183건)은 작년보다 12.7% 늘었고 지방(6만7957건)은 16.2% 각각 증가했다.

서울은 6만2252건으로 작년보다 17.1% 늘었다.


전월세 거래량 중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41.3%로, 작년 동월(40.4%) 대비 0.9%포인트, 전달(39.3%)대비로는 2.0%포인트 상승했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