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이준호, ‘자백’ 출연..‘일사부재리의 원칙’ 가려진 진실 쫓는 변호사
기사입력 2019-03-15 17:1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이준호, ‘자백’ 출연..‘일사부재리의 원칙’ 가려진 진실 쫓는 변호사

‘자백’ 이준호 사진=tvN ‘자백’ 제공
가수 겸 배우 이준호가 ‘자백’에서 일사부재리의 원칙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변호사 역을 맡는다.

오는 23일 오후 첫 방송 예정인 tvN 드라마 ‘자백’의 첫 번째 인물관계도가 공개됐다. 이준호·유재명을 중심으로 펼쳐져 있는 관계들이 어떤 연결고리를 가질지 궁금증을 높인다.

‘자백’은 한번 판결이 확정된 사건은 다시 다룰 수 없는 일사부재리의 원칙, 그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자들을 그린 법정수사물이다. ‘칸의 남자’ 김철규 감독의 신작이기도 하다.

이 가운데 공개된 인물관계도 속 변호사 최도현(이준호 분)을 둘러싼 화살표들이 흥미롭다. 먼저 도현과 하유리(신현빈 분)는 절친 사이로, 전직 기자이자 현직 크리에이터인 유리가 도현의 사무실에 함께 있는 이유에 궁금증이 모인다.

또한 사무보조 진여사(남기애 분)는 도현에게 도움을 주는 존재다. 이에 도현·유리·진여사가 선보일 색다른 케미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그런가 하면 극중 도현은 사형수 아버지를 구하기 위해 변호사가 된 인물이다. 이에 도현과 아버지 최필수(최광일 분)의 사연에도 관심이 쏠린다.

기춘호(유재명 분)는 은서 경찰서에서 서근표(정희태 분), 이형찬(장재호 분), 김대석(전두현 분)과 함께 팀을 이루고 있다. 이에 은서 경찰서 강력팀이 선보일 끈끈한 팀워크가 기대된다. 그러나 기춘호가 전 강력팀장으로 명시돼있어, 그가 형사직을 그만두게 된 이유에 의문이 생긴다.

이 밖에도 아직 화살표가 이어지지 않은 추명근(문성근 분), 오회장(송영창 분), 황비서(최대훈 분), 로펌 대표(유성주 분), 제니송(김정화 분), 박시강(김영훈 분)의 존재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교집합이 전무할 것 같은 이들이 어떤 사건으로 얽히고 설키게 될지 궁금증이 폭발한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