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해볼라고’ 조재윤, 의사 가운 벗고 ‘옥수동 황금손’과 요리 연구
기사입력 2019-03-15 16:1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해볼라고’ 조재윤, 의사 가운 벗고 ‘옥수동 황금손’과 요리 연구

‘해볼라고’ 조재윤 사진=JTBC ‘해볼라고’ 제공
대세 배우 조재윤이 ‘해볼라고’에 출격해 요리 연구에 도전한다.

15일 오후 방송되는 JTBC ‘해볼라고’ 7회에서는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방식으로, 출연자들이 직접 성공한 직업인을 만나 그들의 하루일과를 함께하며 성공 비결을 파헤치는 모습이 그려진다.

최근 진행된 ‘해볼라고’ 촬영에서 게스트로 등장한 조재윤은 유병재와 팀을 이뤄, 한식 대모 ‘심영순’과 함께 요리 연구가 체험에 나섰다.

두 사람은 까다로운 호랑이 선생으로 알려진 심영순의 지휘 아래 고군분투했고, 조재윤은 특유의 야무진 손끝으로 심영순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으며 최단기간 에이스로 등극, 대세다운 면모를 톡톡히 발산했다.

반면 ‘해볼라고’ 만년 우등생 유병재는 조재윤에게 밀려 일순간 구박덩이 콩쥐로 전락, 특유의 짠내 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옥수동 황금손’으로 불리며 성공한 요리연구가로 등장한 심영순은 50년 경력 한식 대모다운 노련함으로 조수들을 아우르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머릿속에 저장된 4-5천 가지 레시피를 줄줄 외는 모습으로 ‘레시피 알파고’에 등극하기도 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모다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