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정겨운 이혼사실 고백, 아내 “아빠 우는 모습 처음 봐”(동상이몽)
기사입력 2019-02-12 09:3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정겨운 이혼사실 고백, 아내 “아빠 우는 모습 처음 봐”(동상이몽)

정겨운 이혼사실 고백 사진='동상이몽' 방송 캡처
배우 정겨운이 이혼사실을 장인어른에게 알렸을 때 심경을 털어놨다.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SBS ‘동상이몽’에서 정겨운이 부인 김우림과 처갓집에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과일을 먹으면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장인의 전화가 걸려왔다. 장인은 정겨운에게 “정재벌”이라고 부르며 “이제 돈 벌 일만 남았다”고 말했다.

장모님과 김우림은 웃으며 넘겼지만 정겨운은 달랐다. 그는 “장인이 항상 말을 허투루 하지 않으신다. 우림이를 많이 사랑하시고 딸을 아끼셨으니까. 항상 죄송했다”며 눈물을 보였다.

처음에 김우림 부모는 정겨운의 이혼 사실을 알고 눈물을 흘렸다. 장모는 “솔직히 그때 힘들었었다. 남편이 그날 아침에 운동하다가 예비사위 정겨운의 이혼 뉴스를 봤다”며 “주저앉고 하루 종일 차 안에서 울었다고 하더라”고 토로했다.

또한 장모는 “만나지 말라고 하면 사랑하는 딸이 견딜 수 있을까 걱정됐다”고 언급했다.

이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김우림은 “아빠가 우는 걸 처음 봤다. 우는 것만으로도 딸로서 ‘이 만남은 안 되는 거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아빠가 그렇게 힘들면 오빠 안 만나도 된다’고 먼저 말을 했었다”며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