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베트남 외무장관, 2차 미북정상회담 앞두고 북한 방문
기사입력 2019-02-11 20:4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제2차 미북정상회담을 앞두고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부장관이 오는 12∼14일 북한을 방문한다.


레 티 투 항 베트남 외교부 대변인은 11일 트위터에 "리용호 북한 외무상의 초대로 민 장관이 12∼14일 북한을 공식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민 장관의 북한 방문 목적이 즉각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외교가에서는 오는 27~28일 개최되는 제2차 미북정상회담을 전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을 국빈 방문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이에 민 장관은 리 외무상은 물론 김 부장을 만나 김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 형식과 구체적인 일정, 숙소 등 세부적인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리 외무상은 지난해 11월 29일부터 4일간 베트남을 공식 방문해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를 예방했다.

당시 리 외무상은 베트남의 개혁·개방 모델인 '도이머이'를 집중 연구하는 한편 김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