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국내 완성차업체 따돌린 벤츠, 1월 내수 4위…비결은
기사입력 2019-02-11 07:5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 = 연합뉴스]
지난해 수입차 최초로 연간 판매 7만대를 넘어선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지난달에는 국내 완성차업체들까지 따돌리면서 9개월만에 내수 4위에 복귀했다.


11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1월 벤츠 코리아의 판매량은 5796대로 전체 국내 승용차 판매량(상용차 제외) 11만4632대의 4.0%를 차지해 현대자동차(31.2%)와 기아자동차(22.8%), 쌍용자동차(6.1%)에 이어 4위를 기록했다.


벤츠의 1월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22.8% 줄었지만, 르노삼성자동차와 한국GM의 내수 판매량도 각각 19.2%, 35.6% 급감하면서 벤츠보다 순위가 밀렸다.


르노삼성과 한국GM의 1월 점유율은 각각 3.5%, 3.1%에 그쳤다.


이처럼 벤츠가 내수 점유율을 끌어올린 이유는 'E-클래스 열풍'이 식지 않기 때문이다.


E-클래스는 1월 판매량이 3392대로 국내에서 12번째로 많이 팔린 승용차였다.

E-클래스는 지난해 연간 19위에서 7계단 올라서면서 국내 업계에서 '경쟁 차종'으로 비교하는 제네시스 G80를 크게 따돌렸다.


또한 기아차의 주력 세단인 K5와 K7은 물론 쌍용차의 주력 모델인 티볼리 등을 앞섰고, 르노삼성의 판매 1위인 QM6와 한국GM의 판매 1위인 스파크보다 많았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아차 #쌍용차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