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베이징 새해 첫 최악등급 대기오염…11시간 지속
기사입력 2019-01-13 13:2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중국 수도 베이징이 새해 들어 처음으로 최악의 대기오염에 시달렸다.


13일 베이징시환경관측센터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부터 이날 오전 4시까지 11시간 연속으로 베이징의 공기질은 6단계 가운데 최악 등급(엄중오염)이었다.


베이징일보는 이번 오염이 정도가 매우 심했다면서 베이징에 올해 처음으로 찾아온 심각한 오염이라고 전했다.


전날 오후 4시에 5급(重度)에 달했다가 2시간만에 6급까지 치솟았다.


시내 일부 지역에서는 한때 초미세먼지(PM 2.5) 시간당 농도가 500㎍/㎥를 초과하기도 했다.


오염이 최고조에 이른 전날 오후 9시에는 베이징 시내 중심의 6개 구는 PM 2.5 평균 농도가 522㎍/㎥까지 올라갔다.


대기 확산 조건이 나빴던 탓에 베이징을 포함한 징진지(베이징과 톈진, 허베이성)와 주변 지역의 오염이 심했다.


징진지 중남부와 허난성, 산시(山西) 등지는 지난 10일부터 심각한 오염에 시달렸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