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이강인 데뷔, 단 7분 만에 팬심 사로잡은 경기력 “진짜 잘해”
기사입력 2019-01-13 11:5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이강인이 유럽 빅리그 무대에 데뷔한 가운데 응원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이강인은 13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8-2019 프리메라리가 바야돌리드와 홈경기에서 1-1로 맞선 후반 42분 데니스 체리셰프를 대신해 출전했다.

그는 약 7분간 경기장을 누볐고, 짧은 시간이었지만 의미 있는 경기를 치뤘다.

이강인이 출전한 프리메라리가는 세계 최고의 프로축구 무대로 평가받고 있다.

이로써 그는 손흥민을 제치고 한국 선수 중 가장 어린 나이에 유럽 5대 리그 데뷔전을 치른 주인공이 됐다.

이에 누리꾼들은 “자랑스럽고 고맙습니다” “강인아 국대에 네가 필요하다” “체격 스피드 이거 두개만 더 보완하면 진짜 괴물이 될지도” “6분 뛰었는데 발렌시아선수 중에 제일 잘하더라” “진짜 이강인 하는 거 보면 잘한다는 게 느껴지더라” 등 이강인을 칭찬하며, 응원했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리드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