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신인상 강백호, 2년차 최고 연봉 ‘1억2000만원’
기사입력 2019-01-13 11:1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2018시즌 프로야구 신인상 강백호(20·kt 위즈)가 억대 연봉자가 됐다.


강백호는 2700만원에서 344% 인상된 1억2000만원에 2019시즌 연봉 계약을 맺었다.

역대 KBO리그 2년차 최고 연봉이다.


344% 인상률도 역대 두 번째로 높다.

류현진이 2007시즌 기록한 400%(2000만원→1억원)가 역대 최고 인상률이다.

kt 강백호는 1억2000만원에 2019시즌 계약을 맺었다.

사진=김영구 기자


강백호는 지난 시즌 138경기 타율 0.290 153안타 84타점 29홈런을 기록했다.


특히 각종 홈런 부문 기록을 세웠다.

개막전에서 역대 최초 고졸 신인 데뷔 첫 타석 홈런을 터뜨렸으며, 1994시즌 김재현(21개)을 넘어 고졸 신인 최다 홈런 신기록까지 작성했다.


이 같은 활약을 바탕으로 신인상 투표 514점을 얻어 kt 최초 신인상의 주인공이 됐다.


강백호는 “지난 시즌 활약에 만족하지 않고, 철저한 준비를 통해 올 시즌에도 구단과 팬들의 기대에 보답할 수 있는 선수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rok1954@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