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국제유가 열흘 만에 `WTI 1.9% 하락`…국제금값 강보합권
기사입력 2019-01-12 13:1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국제유가가 10거래일 만에 하락했다.


현지시간 11일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0달러(1.9%) 내린 51.59달러에 거래를 마치며 WTI는 이번 주 7.5% 상승률을 기록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3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 30분 배럴당 0.95달러(1.54%) 하락한 60.7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새해 초 뉴욕증시 오름세와 맞물려 국제유가가 9거래일 연속으로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차익실현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국제금값은 별다른 움직임 없이 강보합권에 머물렀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2월물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2.1달러(0.2%) 오른 1289.50달러에 장이 마감됐다.


이번 주 주간 기준으로 0.3% 올랐다.


일각에선 추가적인 상승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나타내고 있다.


휴 프레임 프레임펀드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경기 둔화 징후가 (지표 등을 통해) 확인될 경우, (유가는) 하락할 수 있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손지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