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양수경 남편사망 언급 “동생 떠난 후 똑같이..입양해 살고 있다”
기사입력 2018-12-05 08:5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양수경 남편사망 언급 “동생 떠난 후 똑같이..입양해 살고 있다”

양수경 남편사망 고백 사진='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양수경이 ‘불타는 청춘’에서 자신의 가정사를 고백해 가슴을 아프게 했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선 양수경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양수경은 한정수와 이야기를 나누던 중 “내 친동생은 스스로 떠났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나랑 몇 시간 전에 통화를 했는데 갑자기 전화를 안 받는 거다. 그땐 이미 먼 길을 간 뒤였다”며 “누군가 떠나면 혼자 된 사람들의 아픔이 너무 크더라. 몇 년 동안 동생의 얼굴이 내 앞에 있었다. 그 애가 눈앞에 있으니까 아무것도 못하겠더라”고 토로했다.

또한 “10년 동안 공황장애와 우울증을 앓았다. 숨도 쉴 수가 없었다”며 “동생한테 따뜻하지 못했던 게 지금도 너무 후회스럽다”며 속내를 드러냈다.

특히 양수경은 동생이 세상을 떠나고 양수경은 아이들을 입양했다. 양수경은 “애들을 잘 키우지도 못하면서 내가 여유로운 상황에서 입양한 게 아니라 아이들한테 늘 미안하다”고 털어놔 뭉클함을 안겼다.

이외에도 남편 역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밝혀 더욱 가슴을 짠하게 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