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엄앵란, 고 신성일 `아름다운예술인상` 대리 수상 "정말 감사"
기사입력 2018-11-09 19:1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유용석 기자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고(故) 신성일이 제8회 아름다운예술인상에 선정됐다.

아내이자 배우 엄앵란이 대리수상했다.


재단법인 신영균예술문화재단(이사장 안성기)이 주최하는 ‘제8회 아름다운예술인상’이 9일 오후 6시 서울 마른내로(충무로) 명보아트홀에서 진행됐다.

신영균 설립자를 비롯해 문화 예술계 인사 200여 명이 참석했다.


올해는 5개 부문 수상자로 영화예술인 부문에 김용화 감독, 연극예술인 부문에 전무송 배우, 공로예술인 부문에 고 신성일 배우, 굿피플예술인 부문에 유지태 김효진 부부, 독립영화예술인 부문에 신동석 감독이 선정됐다.


지난 4일 폐암 투병 중 타계한 신성일을 대신해 아내 엄앵란과 아들 강석현이 참석했다.

엄앵란은 “감사하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신영균 문화재단에서 저희를 인정해줘서 감사하다.

본인이 있었으면 얼마나 좋아했겠나. 죽을 때까지 자기는 영화인이라고 했다.

돌아가실 때도 손을 허우적거리며 프레임을 맞춘다고 했다.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고 신성일은 1960년 ‘로맨스 빠빠’로 데뷔해 60~70년대 한국영화에서 가장 빛나는 톱스타의 인기를 누리며 ‘아낌없이 주련다’ ‘맨발의 청춘’ ‘만추’ ‘별들의 고향’ ‘겨울여자’ 등 주연 작품만 507편을 기록, 한국영화 중흥기를 견인한 대표적인 연기예술인으로 한국영화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




skyb184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