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코스피, 보름여만에 2100선 회복…연말랠리 기대감↑
기사입력 2018-11-08 15:1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코스피가 보름여만에 2100선을 회복하고 있다.

미국 중간선거에서 예상했던 결과가 나오면서 미중 무역분쟁이 점차 완화되고 연말랠리가 이어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8일 오전 9시 3분 현재 코스피는 전일 대비 36.02인트(1.73%) 오른 2114.71을 기록하고 있다.


31.28포인트 상승 출발한 증시는 개장 직후 상승폭을 확대하며 2110선 위쪽으로 올라섰다.

전날 뉴욕증시에서 불어온 훈풍이 국내에도 전해지고 있는 모습이다.


간밤 뉴욕증시는 미국 중간선거 결과에 안도하면서 큰 폭으로 상승했다.

3대지수가 각각 2% 이상 급등했다.


전날 실시된 미 중간선거에서는 시장 예상대로 민주당이 하원 다수당을 차지했다.

상원은 공화당이 다수당 지위를 유지했다.

월가 전문가들은 이처럼 의회 권력이 분점 되는 상황은 시장에 긍정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감세 등 기존 정책이 되돌려질 가능성은 작지만, 무역정책 등과 관련해서는 의회의 견제가 커질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특히 무역정책 관련 트럼프 대통령의 독주에 의회가 제동을 걸면 중국 등과의 무역긴장도 완화될 것이란 기대가 제기된다.

전통적으로 의회 권력이 분점 상태일 때 증시가 호조를 보였다는 과거 사례도 투자심리에 도움을 준 요인이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향후 트럼프 대통령은 무역분쟁을 더욱 격화시키기 보다는 2년 앞으로 다가온 대선을 앞두고 경제 발전을 위한 노력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으로 전망한다"면서 "특히 무역분쟁으로 인해 미국 기업들의 투입비용이 증가하며 실적 가이던스가 하향 조정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어 최근 미 증시의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다는 점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결론적으로 중국과의 무역분쟁이 더욱 격화되기 보다는 속도조절이 진행될 가능성이 높고, 이는 한국을 비롯한 신흥국 증시에 우호적이라는 설명이다.

이를 감안 시 한국 증시는 달러 약세, 미 국채금리 안정, 무역분쟁 완화 기대 등으로 연말랠리 기대감이 높아질 전망이다.


업종별로 대부분의 업종지수가 강세다.

증권, 전기전자, 기계, 건설업 등이 2% 이상 오르고 있고 비금속광물, 섬유의복, 은행, 제조업, 화학 등이 강세다.


매매주체별로 외국인이 153억원 순매수 중이고 기관과 개인이 각각 10억원, 135억원을 순매도하고 있다.

프로그램 매매는 174억원 매수 우위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은 대부분 상승세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셀트리온, LG화학, POSCO, 현대차, SK텔레콤, 신한지주, KB금융, NAVER, 현대모비스, SK이노베이션 등이 강세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4% 이상 떨어지고 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는 743개 종목이 상승하고 있고 50개 종목이 하락하고 있다.


코스닥은 전일 대비 13.71포인트(2.01%) 오른 696.08을 기록 중이다.


[디지털뉴스국 김경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K하이닉스 #현대차 #POSCO #삼성전자 #흥국 #현대모비스 #SK텔레콤 #NAVER #키움증권 #LG화학 #신한지주 #셀트리온 #SK이노베이션 #KB금융 #삼성바이오로직스 #모비스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