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아시안컵, 연장전 네 번째 선수 교체 가능…VAR 도입은 검토 중
기사입력 2018-10-12 19:0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내년 1월 아랍에미리트에서 개최하는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도 연장전에 네 번째 선수 교체 카드를 사용할 수 있다.


AFC는 “2019 AFC 아시안컵 본선에서는 연장전의 네 번째 선수 교체가 가능하다”라고 12일 발표했다.


2015년 호주 대회에서는 연장전과 관계없이 팀당 최대 3명까지 교체할 수 있었다.

하지만 흐름이 바뀌고 있다.

2019 AFC 아시안컵 엠블럼.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에서는 월드컵 사상 처음으로 연장전에 네 번째 선수 교체 카드를 쓸 수 있었다.

그 첫 경기가 16강 러시아-스페인전이었다.


살만 빈 이브라힘 알 칼리파 AFC 회장은 “새로운 규칙이 아시안컵의 흥미를 더욱 끌어올릴 것이다”라며 경기력 향상에 기대감을 나타냈다.


2015년 호주 대회에서는 토너먼트 8경기 중 4경기가 90분 내 끝나지 않았다.

한국도 8강 우즈베키스탄전과 결승 호주전에서 연장 혈투를 벌였다.


변경된 경기 규칙은 2019 아시안컵에 앞서 오는 18일 인도네시아에서 열리는 2018 AFC U-19 챔피언십부터 적용된다.

AFC U-23 챔피언십 등 다른 AFC 주관 대회도 마찬가지다.


한편, AFC는 2019 아시안컵 VAR 제도 도입과 관련해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rok1954@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